2017/12/05 11:00

백인의 종교에서 흑인의 종교로 변신하는 기독교 세계는 지금



 불과, 20세기 초중반까지만 하더라도 그리스도교(소위 기독교)는 백인의 종교, 서양의 종교라고 인식되었는데... 실제로 100년 전이라고 할 수 있는 통계를 보면, 전세계 그리스도교 신자들이 3분의 2 정도가 유럽에 살고 있었다고 나오네요...

 정작 이 동네에서는 19세기 시민 혁명과 세계대전, 68 혁명 등으로 촉발된 세속화 등으로 인해서 그리스도교색이 빠지는 중이고... 미국도 1960년대를 시작으로 해서 세속화 현상이 발생되면서, 뉴욕/로스앤젤레스/시카고 등 도시 지역에서는 더 이상 교회를 나가지 않아도 불이익을 안받게 됨...(다만, 시골은 여전히 교회의 영향력이 매우 강함...) 유럽이나 북미 등 일종의 서양 문화권에서는 크리스마스나 부활절 등 문화적 의미의 그리스도교만 살아남는 분위기...

 특히 중남미, 사하라 이남의 아프리카와 아시아가 새로운 그리스도교 신앙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는 내용입니다. 특히 사하라 이남의 아프리카는 가장 빠르게 증가해서 2100년이 되면, 전세계 그리스도교 신자 절반이 사는 곳으로 바뀔 전망이라는군요.

 전통적인 인식으로는 그리스도교는 백인의 종교라는 인식이 있었으나, 21세기 말~22세기 경에는 흑인의 종교라는 이미지로 인식이 바뀔 전망이라는게... 미국, 브라질 같은 나라에서도 백인교회보다는 흑인교회가 예배 출석률 높고, 생각보다 보수적인 신앙을 견지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덧글

  • PFN 2017/12/05 15:20 # 답글

    그리고 조선 개신교회는 소예루살렘주의를 꽃피우게 되는데..
  • 포스21 2017/12/05 16:09 # 답글

    중남미는 원래 천주교 텃밭 아니었나요? 그것도 그리스도 교 계통인데?
  • 킹오파 2017/12/05 16:50 # 답글

    기독교 자체가 천주고 + 개신교 모두 포함해서 한 말로 아는데.. 개신교 쪽에서는 자신을 기독교라고 하지만 천주교 + 개신교 + 그리스 정교 등등을 합친게 기독교 아닌가여?
  • 제트 리 2017/12/05 20:08 # 답글

댓글 입력 영역